최신보험뉴스

제목:운전시 하면 안되는 행동과 보험 불이익

내용:
금융감독원이 자동차 운전시 하면 절대로 안되는 행동으로 음주/무면허/뺑소니를 꼽아 이에 대한 보험상 불이익을 설명하기로 했습니다.

먼저 무면허운전 사고의 경우 대인배상을 일부만 해주고 타인 대물은 2천만원까지만 보상해주며 나머지는 본인 돈으로 배상해야 한다는 의미로 음주·무면허운전 사고로 운전자 본인의 차량이 파손됐다면 자차담보가 보상되지 않고 본인 차 파손은 본인이 돈을 내고 고쳐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음주·무면허 운전은 과실비율 산정 때도 불이익을 주며 과실비율은 자동차사고 가·피해자의 책임 정도를 나타내는 수치라고 할 수 있습니다.

보험사는 다양한 사고 유형별로 사고 당사자간 기본 과실비율을 산정하는데 음주와 무면허운전은 기본 과실비율에 20%를 가산하며 이 20%는 가해자와 피해자가 뒤바뀔수 있는 수준으로 주의하는 것이 좋으며 최대 400만원의 사고부담금도 내야만 합니다.
심한 경우에는 자동차보험의 가입을 거절당하는 불이익도 받을 수 있으며 이 경우에는 가입자가 자신을 받아주는 보험사를 찾아 나서야하기 때문에 이런 신세가 되지 않기 위해서는 앞서 말한 것을 하지 않으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