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료 인상


차를 운전하다보면 가벼운 접촉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데 큰 사고의 경우 즉시 보험사에 연락하면 괜찮지만 전자의 경우 피해자와 합의금으로 처리만 하는게 좋은지 보험처리를 하는게 좋은지 고민될 수 있습니다.

허나 자동차보험료 할증은 가입한 보험 할증금액 상한 여부에 따라 결정되는데 할증금액 기준에 비해 낮은 금액의 사고는 향후 갱신 보험료에 따라서 현금처리가 유리할 수도 불리할 수 도 있습니다.

이유는 할증이 되더라도 무사고 할인을 못받기 때문인데 자동차보험에 가입 후 오랫동안 무사고 운전을 하면 보험료를 할인받을 수 있으나 아무리 경미한 사고라도 무사고 운전 할인이 끊기게 됩니다.

따라서 현금처리하실 경우 자신이 현금처리한 금액에 3년동안 갱신 보험료(무사고 기준)과 보험처리 할 경우 3년 동안 갱신보험료를 비교하는게 바람직합니다.
만약 혼자서는 확인하기 어려우실 경우 예상보험료에 대해 직원에게 연락해 조언을 들을 수 있습니다.